검찰, CJ그룹 압수수색…'거액' 비자금 조성 의혹

 
  • 김진욱|조회수 : 2,598|입력 : 2013.05.21 11:0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그룹이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아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2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윤대진)는 서울 중구 남대문로 CJ그룹 본사 및 쌍림동 제일제당센터, 장충동 경영연구소, 임직원 자택 등 5~6곳을 압수수색해 회계 장부와 PC 하드디스크, 그리고 각종 내부 문건을 확보했다. 
 
검찰은 CJ그룹이 해외에서 탈세를 통해 조성한 비자금 중 일부인 70억여원을 국내로 들여와 사용한 정황을 포착, 수사를 진행해 왔다. 이번 수사는 금융정보분석원이 CJ그룹의 해외 자금 흐름 내력 중 수상한 부분을 발견하고 검찰에 통보하면서 시작됐다.

검찰은 CJ그룹이 해외에 특수목적법인(SPC) 등을 설립해 실제로 제조나 영업 활동을 하지 않는데도 마치 거래를 하는 것처럼 꾸미고 그룹은 허위 송장을 발행, 납품 및 원자재 구매 대금을 지불하는 방식 등을 통해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검찰의 CJ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가 이재현 CJ 회장을 포함한 오너 일가나 그룹내 계열사 전반의 비리로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66.83상승 32.3110:13 05/18
  • 코스닥 : 964.79상승 2.2910:13 05/18
  • 원달러 : 1134.80보합 010:1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0:13 05/18
  • 금 : 67.17상승 1.9110:13 05/18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