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로비’ 의혹 관련 대우건설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회 유력인사 성접대와 불법 로비 등 건설업자 윤모씨의 불법 행위를 수사 중인 경찰이 24일 오후 대우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24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1가에 위치한 대우건설 본사로 수사관들을 보내 입찰관련 서류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윤씨가 지난 2010년 강원도 춘천의 한 골프장 하청공사를 수주하는 과정에서 브로커를 동원해 시공사인 대우건설 측에 금품 로비를 벌인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2008년 전후 김학의 전 차관을 비롯한 유력인사를 자신의 강원도 원주 별장으로 불러 성접대한 뒤 이를 동영상으로 촬영해 협박하고 각종 사업과 수십건의 고소사건에서 특혜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56.69상승 4.5613:13 06/15
  • 코스닥 : 994.90하락 2.5113:13 06/15
  • 원달러 : 1118.00상승 1.313:13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3:13 06/15
  • 금 : 72.01상승 0.8313:13 06/15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잘생겼다" 김우빈, '부끄러워 하며 손하트 발사'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