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브라질국채 단기물 라인업 7종 추가

 
  • 유병철|조회수 : 1,693|입력 : 2013.06.10 10:0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신증권, 브라질국채 단기물 라인업 7종 추가

대신증권이 토빈세 폐지에 맞춰 브라질국채 단기물 라인업을 대폭 강화한다.

대신증권은 10일 잔존만기 1~4년의 단기 투자가 가능한 브라질국채·물가채 총 7종을 새롭게 추가해 중개서비스를 11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라인업 추가는 최근 브라질 정부가 시행한 토빈세(투자원금의 6% 과세) 폐지 정책에 맞춰 단기 투자를 원하는 고객 수요에 맞춰 실시한 것이다.

이번에 추가한 브라질국채·물가채 7종은 만기 2014~2017년으로 1~4년의 짧은 투자가 가능하다. 이자지급 방식에 따라 6개월 마다 이자를 지급하는 이표채, 만기에 원금을 일시에 상환 받는 할인채 두가지 종류가 있다.

현재 환율이 만기까지 변동없음 가정 시 잔존만기에 따라 브라질국채는 약 7% 중반에서 8% 중반의 높은 세후수익률이 기대된다. 예를 들어 2014년 7월 만기 브라질국채의 경우 잔존만기 1년에 7.3%대의 높은 세후 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

특히 브라질 국채·물가채는 한국-브라질 조세협약에 따라 이자소득은 전액 비과세 된다. 물가상승률에 따른 원금상승, 헤알화 가치 상승에 따른 환차익도 모두 비과세되는 등 높을 절세효과를 누릴 수 있다.

브라질국채·물가채 중개매매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전국 대신증권 영업점에 방문해 외화증권 계좌를 개설하고 매수예약신청을 하면 된다. 매주 예약신청이 가능하며 유동성도 높아 언제든지 중도환매가 가능하다.

윤원철 대신증권 리테일채권부 이사는 “그 동안 브라질국채는 토빈세 등 초기자 시 비용이 많이 들어가 장투자를 많이 권했는데 이번 토빈세지로 단기물에 대한 투자자 관심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투자자가 원하는 다양한 니즈를 파악해 적시에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939.67하락 56.4410:46 03/09
  • 코스닥 : 880.94하락 23.8310:46 03/09
  • 원달러 : 1142.90상승 9.710:46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0:46 03/09
  • 금 : 68.32상승 1.9510:46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