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계열사 CEO 줄줄이 사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금융지주의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우리금융 회장 취임에 맞춰 줄줄이 사의를 표명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황성호 우리투자증권 사장과 송기진 광주은행장은 이날 사퇴의사를 밝혔다. 박영빈 경남은행장도 조만간 사의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금융 고위관계자는 "이번 사의표명은 재신임을 위해 각 CEO들이 자발적으로 시행하는 것"이라며 "일부 언론에 나온 일괄사의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우리금융 임원 및 상무대우 18명도 이번주 13일께 일괄사표를 제출할 계획이다. 대상은 부사장 4명, 전무 1명, 상무 2명, 상무대우 11명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오는 13일까지 임원들의 일괄 사표를 받고 14일 회장으로부터 재신임을 받게 될 예정"이라며 "재신임 인사 여부는 14일 오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