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비리 선처 밝히자, 하루 만에 3명 자수

 
  • 박성필|조회수 : 1,512|입력 : 2013.06.12 10:4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원전 부품 납품 관계자들을 상대로 “자수할 경우 최대한 선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지난 11일 단 하루 만에 원전 관계자 3명이 자수했다.


검찰은 이들 3명을 차례로 소환해 자수 내용과 사실 관계를 확인중이다. 자수한 사람들의 신분 보호를 위해 자수 내용과 이들의 소속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검찰은 두 달 안에 원전 관련 비리를 자수하면 입건·기소하지 않거나 불구속 기소하는 등 형을 감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한국전력기술을 비롯한 납품업체와 검증업체 임직원들 사이에 금품 수수 등 로비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관련자들에 대한 계좌추적에 집중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989.11하락 54.3810:03 03/05
  • 코스닥 : 909.55하락 16.6510:03 03/05
  • 원달러 : 1132.20상승 7.110: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03 03/05
  • 금 : 63.11상승 1.6710:03 03/05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