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잭업리그 2기 13억달러 수주

 
  • 박성필|조회수 : 1,696|입력 : 2013.06.12 11:3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重, 잭업리그 2기 13억달러 수주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스타토일(Statoil) 사로부터 북해용 대형 잭업리그 2기(조감도)를 약 13억달러(1조4614억원)에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1기당 선가 6억5000만달러는 평균 5억~6억 달러에 발주되는 드릴십보다 비싼 가격이다.

잭업리그는 통상 대륙붕 지역 유전 개발에 투입되는 시추 설비다. 선체에 장착된 승강식 철제 기둥을 바다 밑으로 내려 해저면에 고정하고 선체를 해수면 위로 부양시킨 후 시추작업을 수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파도와 조류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작업할 수 있기 때문에 수심은 얕지만 파도가 거친 해역에 주로 투입된다.

현재 운용 중인 잭업리그는 대부분 수심 100m 이내의 해역에서만 작업할 수 있는 중소형 설비다. 중소형 잭업리그는 싱가포르와 중국 조선업체들이 오랜 건조 경험과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반면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잭업리그는 최대 수심 150m 해역에서 해저 10km까지 시추할 수 있는 대형 설비다.

이 설비는 겨울철 기온이 영하 20℃까지 떨어지는 노르웨이 북해의 혹한과 거친 해상 조건 속에서 시추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고 사양으로 제작된다.

중소형 잭업리그의 평균 가격이 2억달러 수준인 반면 이번에 수주한 대형 잭업리그는 6억5000만달러로 중소형 설비 가격의 3배를 웃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시추선의 대명사인 드릴십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북해에 투입되는 다양한 해양설비와 선박을 건조해 본 경험이 있다는 점이 입찰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