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공항공사 직원 수천만원 수뢰 혐의 조사

 
  • 박성필|조회수 : 2,763|입력 : 2013.06.18 10:2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하청업체 D사의 공사 감독 편의를 봐주면서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한국공항공사 현장 감독관 A씨 등을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A씨 등은 방음 창호 시공업체인 D사가 공항공사에서 발주하는 공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현장 감독관 등으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3월 초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D사 서울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현재 회사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년간 여러 건의 공사에서 뇌물이 오간 정황이 포착돼 수사에 착수한 것"이라며 "현재 수사 마무리 단계지만 아직 혐의를 부인하는 이들이 있어 관련자가 정확히 몇 명인지는 확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공사를 담당하고 있는 직원들의 개인 비리로 파악하고 있다”며 “유사한 비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감찰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36.87하락 3.4413:20 01/27
  • 코스닥 : 991.45하락 2.5513:20 01/27
  • 원달러 : 1105.30하락 1.213:20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3:20 01/27
  • 금 : 55.32하락 0.0913:20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