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끝내 검찰 소환

 
  • 머니S 문혜원|조회수 : 5,756|입력 : 2013.06.20 18:3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좌), 김웅 대표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좌), 김웅 대표
대리점에 대한 남양유업의 제품강매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과 김웅 대표를 소환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곽규택 부장검사)는 지난 17일 김 대표를 소환한 데 이어 19일에는 홍 회장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은 김 대표와 홍 회장에게 본사 차원에서 각 영업지점에 물량 밀어내기를 지시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회장은 "이번 사태 이후 일부 지점에서 밀어내기 관행이 있었다는 것을 알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지난달 초 서울 남대문로 남양유업 본사와 각 지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검찰은 남양유업이 본사 차원에서 매달 영업사원들에게 e메일을 보내 판매 목표량을 제시하고 이를 통해 밀어내기를 종용했다고 보고 있다. 또 명절 '떡값' 등 명목으로 대리점주들로부터 금품을 제공 받아 회사 윗선에 상납했다는 일부 진술을 확보하고 이 자금의 사용처 등을 추적하고 있다.

한편 남양유업 대리점피해자협의회는 지난 4월 초 홍 회장과 김 대표 등 남양유업 임직원 10여명을 사전자기록변작, 공갈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