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성장률 2.7%로 상향…정부, "민생경제 회복 실행"

 
  • 심상목|조회수 : 1,061|입력 : 2013.06.27 11:4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제성장률 2.7%로 상향…정부, "민생경제 회복 실행"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3%에서 2.7%로 상향조정했다. 27일 기획재정부는 '2013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정부에 따르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상향한 가장 큰 이유는 세계경제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서다. 정부는 또 정책패키지 효과가 본격화되면서 하반기 성장률이 당초 전망보다 높아질 것으로 판단했다.

25만명으로 내다본 취업자 수도 30만명으로 늘어나고 경상수지 규모도 당초보다 확대된 380억달러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당초 2.3%에서 1.7%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경제상황에 대해서는 회복되는 조짐이 일부 보이고 있으나 불확실성이 부각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0%대 저성장의 흐름이 이어지면서 고용과 가계소득 증가세가 약화되는 등 서민생활의 어려움도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민생경제 회복 가시화'와 '주요 국정과제 실행'을 기본방향으로 삼았다. 기본방향 실행을 위해 ▲3%대 성장 회복 ▲리스크 관리 강화 ▲민생부담 완화 ▲고용률 70% 로드맵 실행 ▲창조경제 기반 강화 ▲경제민주화 구현 ▲재정의 국정과제 이행 뒷받침 ▲국민·현장·성과 중심의 점검 등을 하반기 8대 핵심과제로 제시했다.

정부는 추가경정예산 등 재정여력을 최대한 활용하는 적극적이고 신축적인 거시정책을 추진하고 내수·수출 여건을 개선해 올 하반기 중 3%대 성장을 회복하기로 했다.

또한 국민들이 경제가 회복되는 것을 체감할 수 있도록 물가와 생활비 부담을 덜어주고 맞춤형 복지 지원도 강화한다.

아울러 양적완화 축소 등에 대한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등 대내외 위험요인에 철저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국정과제 이행과 재원마련 방안을 구체화하면서 정책의 사각지대를 줄이고 재정 위험분야도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저성장의 고리를 반드시 끊고 새 시대가 요구하는 과제를 차근차근 풀어가겠다"며 "국민들께서 살림살이가 나아지는 것을 실감할 수 있을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