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큰손' 장영자 미납세금 8억 징수…전두환은 '아직'

 
  • 머니S 김진욱|조회수 : 2,212|입력 : 2013.06.27 15:3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 사회 지도층 체납자에 대한 특별 관리를 통해 체납액 24억원을 징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중 건국 이래 최대 금융사기 사건으로 교도소에 수감중인 장영자씨로부터 미납 세금을 받아낸 사례가 눈에 띈다.

시에 따르면 지난 1∼6월 사회지도층 14명으로부터 21억3600만원, 종교단체 8곳으로부터 2억6400만원의 체납 세금을 징수해 작년 1년간 징수실적(22억원)을 초과했다.

징수 대상에는 의사 7명(1억7200만원), 경제인 6명(19억1900만원), 교수 1명(4100만원), 방송인 1명(400만원)이 포함됐다.

특히 서울시는 전두환 전 대통령 사돈인 장영자씨 체납액 8억2600만원 전액을 징수했다.

서울시는 1987년 발생한 주민세 등 10건, 8억2600만원의 세금을 내지 않아온 장영자 씨의 부동산 등을 압류했으나 이미 압류 부동산에 선순위 근저당권과 세무서 선압류가 있어 공매할 수 없는 상황을 맞게 되자 장씨의 채권에 눈을 돌렸다.

시는 장씨의 선순위 채권에 대한 실채권 분석 과정에서 근저당권을 설정한 은행을 직접 방문해 조사한 결과 해당 채권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 지난해 5월 한국자산관리공사에 공매를 의뢰해 공매금으로 장씨의 미납 세금 8억2600만원을 모두 받아냈다.

한편 전 전 대통령은 2010년 1월 서대문세무서가 부과한 지방세 3017만원을 내지 않았고 현재 가산금이 붙어 체납액이 4000여 만원에 이른다. 해당 세금은 2003년 전 전 대통령의 자택에 붙은 경호동 건물이 경매되면서 발생한 양도소득세 중 일부로 서대문세무서가 뒤늦게 알아 납부를 통보했다.

서울시는 이번 명단 공개 이후 해명 기회를 거쳐 오는 12월 첫째 주 월요일에 다시 명단을 공개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