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비리' 연루, 대기업 어디?…검찰 확대수사 '천명'

 
  • 김진욱|조회수 : 3,875|입력 : 2013.07.04 10:0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전부품 시험성적서 위조와 관련,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수사를 의뢰한 기업 가운데 대기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해당 대기업이 어디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단장 김기동 지청장)은 3일 한수원이 자체 조사를 통해 40여개 업체를 시험성적서 위조 등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수원이 검찰에 고발한 업체에는 대기업 2~3곳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대기업은 전동기 보조기기 등 보조기기 부품과 관련해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대기업이 시험성적서 위조를 주도했는지, 아니면 하청업체 차원에서 시험성적서 위조가 이뤄졌는지 등을 밝히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수원은 최근 10년간 납품된 ‘안전성 등급(Q) 부품’ 12만5000여건에 대한 시험성적서 위조 여부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원전 8기에 60여개 품목 350여건의 시험성적서 위조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8기 원전은 고리 4호기, 한빛(영관) 2·3·5·6호기, 월성 4호기, 한울(울진)2·5호기 등이다.

한편 검찰은 현재 한수원 본사와 한전기술, 새한티이피, JS전선 등 남품·검증업체와 인증기관으로부터 압수한 회계장부 등을 정밀 추적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