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최선임 승무원의 헌신, ‘영웅’ 찬사

 
  • 머니S 박성필|조회수 : 4,969|입력 : 2013.07.08 11:0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착륙사고 당시 승무원들의 헌신적인 대응이 미국 언론으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미국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은 8일 힙합 공연 프로듀서로 일하는 승객 유진 앤서니 라의 증언을 통해 사고 당시 현장에서 부상당한 승객을 옮기느라 동분서주하는 아시아나항공 승무원들의 ‘영웅적인’ 모습을 전했다.

그는 “몸집도 작은 여승무원이 눈물을 흘리면서 부상당한 승객들을 업고 사방으로 뛰어다니고 있었다”며 “그녀는 울고 있었지만 너무나 침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불꽃이 객실을 삼켜버리기 불과 몇 분 전까지 그녀는 항공기의 모든 인원을 탈출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고 덧붙였다.

조앤 헤이스 화이트 샌프란시스코 소방국장도 사고기 캐빈매니저(최선임 승무원)을 ‘영웅’으로 칭하며 찬사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캐빈매니저는 마지막까지 사고기에 남아 있었고 의료진들의 계속되는 권유에 마지못해 병원으로 향했다고 한 트위터 이용자(@jennalane)가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