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 10곳 중 4곳 전세가율 60% 넘어

 
  • 노재웅|조회수 : 1,973|입력 : 2013.07.11 15:1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제공=부동산써브)
(자료제공=부동산써브)

부동산 경기 침체 속에서 주택 매매가는 하락세를 면치 못한 반면 전세가는 꾸준히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율이 60%를 넘는 수도권 아파트가 5년 사이 15배 가까이 늘어났다.

11일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7월1주차 시세 기준 수도권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347만1531가구를 대상으로 매매가 대비 전세가를 조사한 결과 전세가율이 60%를 넘는 가구가 148만5659가구(42.8%)로 조사됐다.

이는 5년 전인 2008년 7월 9만8180가구보다 138만7479가구 늘어난 수치다. 전체 가구 중 전세가율 60% 이상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도 2008년 3.2%에서 올해 42.8%로 대폭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2008년 2만349가구에서 올해 44만3931가구로 42만3582가구가 늘었다. 특히 강북지역의 증가폭이 컸다. 노원구가 164가구에서 5만5370가구로 5만5206가구 증가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고 성북구가 3만6977가구(374가구→3만7351가구), 도봉구가 2만963가구(123가구→2만1086가구) 증가폭을 보였다.

경기도는 7만3221가구에서 91만5734가구로 84만2513가구 증가했다. 전체 가구에서 전세가율 60% 이상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49.46%로 절반에 달했다.

김미선 부동산써브 선임연구원은 “통상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60%가 넘어서면 매매가도 증가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부동산 경기가 침체되면서 가격 하락을 예상하는 매수자들의 소극적 움직임으로 거래가 늘지 않고 있다”며 “취득세 감면 혜택이 종료되면서 매수심리도 크게 위축돼 가을 이사철 들어서는 전세가율이 더 높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23:59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23:59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23:59 05/17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23:59 05/17
  • 금 : 67.17상승 1.9123:59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