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치매보험 보험금 청구방식 개선

 
  • 심상목|조회수 : 1,897|입력 : 2013.07.15 15:0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매보험에 가입한 후 치매에 걸렸을 때 미리 지정해놓은 대리청구인이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제도가 보완된다.
 
금융감독원은 15일 치매를 보장하는 보험상품의 약관을 개정해 보험금 청구방식을 개선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치매보상상품 가입자의 치매 발생시 보험금을 대신 청구하는 대리청구인 지정을 보험가입초기에 하도록 제도화하기로 했다.

치매보장상품 약관에 보험금 대리청구인 지정에 관한 사항을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이를 계약자에게 반드시 안내하게끔 할 예정이며 가입일로부터 2년 이내에 대리인을 지정하도록 약관에 명기할 계획이다.

이는 치매 발생시기를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보험가입 초기에 대리청구인을 지정해 보험금 관련 소비자 권익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기존 치매보장상품 가입자에 대해서는 보험사가 지정 대리청구인 제도를 안내해 대리청구인을 지정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치매보장상품의 대리청구인 지정제도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보험사 영업조직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도록 지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