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대책' 100일…서울아파트 시총 3조5천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부동산거래 활성화를 위해 내놓은 '4.1대책'이 시행 100여일이 지났지만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써브는 7월 2주차 시세를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119만7526가구의 시가총액을 조사한 결과 637조3835억원으로 4월 1주차 640조8928억원에 비해 3조5093억원 감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정부가 4.1대책을 발표했던 시점인 4월 1주차 시가총액인 640조8928억 원보다 3조5093억 원이 감소한 수치다.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강남권 재건축 단지가 수혜 대상으로 주목받으면서 강남구 아파트 시가총액은 4월 초 96조8699억원에서 5월 초 97조4854억원으로 6155억원, 송파구는 73조5061억원에서 74조122억원으로 5061억원이 각각 올랐다.

그러나 매수세가 이어지지 않자 하락세로 돌아서 아파트값은 4.1대책 발표 시점보다 더 떨어졌다.

송파구가 5월 1주차 74조122억원에서 72조9096억원으로 1조1026억원이 감소하며 시가총액이 가장 많이 줄었고 뒤를 이어 강남구가 97조4854억 원에서 96조5920억원으로 8934억 원, 강동구가 28조6378억원에서 28조3797억원으로 2581억원이 줄었다.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