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강운태 시장 CEO상, 광고 집행과는 별개”

"수상 당시 TV조선 5·18 폄훼 예상치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정성 광주시의원의 ‘TV조선이 선정한 CEO상을 반납하라’는 주장에 대해 광주광역시가 “CEO상 응모 당시에는 5·18민주화운동 폄훼와 같은 역사 왜곡 사례는 예상치 못한 상황이었으며, 전국을 대상으로 기업하기 좋은 도시라는 지역이미지 제고를 위해 응모한 것”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시는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시는 지난 2012년 11월9일 TV조선으로부터 ‘한국의 영향력 있는 CEO’ 선정 응모 제안 공문을 접수해 11월21일 참가신청서를 제출, 심사를 거쳐 같은 해 12월5일 수상 확정을 통보 받았다”고 설명했다. 
 
광주시는 TV조선 CEO상에 선정된 것이 배너 광고와 관련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 “TV조선 인터넷 배너 광고는 수상과는 별개로 2013년 신년을 맞아 만년 소비도시에서 첨단산업도시로 발전한 우리 시의 변화상을 알리려는 홍보 목적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 시가 5·18 왜곡 문제에 대해 5·18 관련 단체와 함께 출연자를 고소하는 등 강력하고 적극 대처하고 있는 것은 모든 시민이 잘 알고 있다”며 “5·18 왜곡 문제로 인해 시민의 정서에 반하는 결과를 초래한 점에 대해서는 시민단체협의회에 공문을 통해 이미 유감을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광주시는 “CEO상은 개인의 수상보다 민선5기 들어 세계적인 경제위기에도 불구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해준 경제주체들과 시민들의 노력을 평가받은 것이라 할 수 있다”며 “하지만 향후 시민의 정서에 부합되도록 홍보매체를 선정하는 데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75.11상승 21.9514:59 03/31
  • 코스닥 : 846.40하락 4.0814:59 03/31
  • 원달러 : 1300.50상승 1.514:59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4:59 03/31
  • 금 : 1997.70상승 13.214:59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