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스팩, 알서포트 흡수합병 결정

 
  • 유병철|조회수 : 1,460|입력 : 2013.07.25 09:2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알서포트가 KB스팩과의 흡수합병을 통해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케이비글로벌게임앤앱스기업인수목적주식회사는 국내 원격제어 소프트웨어 기업인 알서포트의 흡수합병을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합병가액은 2660원, 합병비율은 1대 36.2447469이며, 신주상장예정일은 오는 12월20일이다.

알서포트는 한국거래소의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한 이후 주주총회를 거쳐 합병승인을 받아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알서포트는 원격제어 소프트웨어분야 국내 및 일본시장 1위 기업으로 지난 2001년 설립된 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해오며 지난해 매출액 171억원, 영업이익 53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각각 전년대비 31.6%, 43.4% 상승한 매출액 225억원, 영업이익 76억원을 전망하고 있다.

특히 국내보다 해외 매출비중이 높은 소프트웨어분야의 대표 수출기업으로서 알서포트가 직접 개발한 모바일 원격제어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국제적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해 일본 이동통신시장 1위 엔티티도코모(NTT DOCOMO)로부터 15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하기도 했다.

이와 동시에 엔티티도코모가 출시하는 모든 스마트폰에 알서포트의 애플리케이션이 기본으로 장착돼 일본시장 선도기업으로의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알서포트는 기존에는 주요 수출국인 일본의 증권시장에 상장을 준비하고 있었으나 비교적 짧은 기간 안에 증권시장으로 입성할 수 있는 스팩(SPAC)을 통해 조기에 상장, 경영효율성을 강화하고 자금조달 능력을 증대시켜 기존에 선두를 달리고 있는 국내 및 일본 등 아시아시장뿐만 아니라 이외 글로벌지역으로 더욱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백승택 KB스팩 대표는 "알서포트는 원격 지원 및 제어를 주력사업으로 설립 이래 해외시장 개척에 주력해 최근 10여년간 매출 및 이익이 매년 꾸준히 증가해온 IT기술 수출기업"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 PC부터 최신 모바일기기에 이르기까지 원격제어분야에 있어서 다수의 특허를 보유한 독보적인 기술력과 한국 및 일본시장 1위 기업으로서의 안정성, 그리고 최근 스마트폰시장 확대에 따른 높은 성장성을 고려해 합병 대상으로 선택했다"며 "이번 코스닥 상장을 통해 적정한 기업가치를 평가 받아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고 글로벌시장으로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알서포트는 주력사업으로 PC 및 스마트폰을 통한 원격 지원 및 제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임대방식으로 시스템을 사용하며적으로 사용료지불하는 ASP(Application Service Provider)모델을 적용해 현재 국내 및 일본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