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 올라가면 교통사고 위험률도 상승”

 
  • 심상목|조회수 : 1,272|입력 : 2013.07.29 11:4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온상승으로 인해 운전자 불쾌지수가 높아지면 교통사고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에 따르면 여름철 교통사고는 불쾌지수가 80이상일 때가 이하일 때 보다 14.5%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장마기간 이후 기온상승으로 운전자가 느끼는 불쾌지수가 올라가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작은 불쾌감에서 시작한 운전자간 시비와 휴가철 교통체증이 안전운전을 방해하는 심리적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정성훈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장은 “여름 휴가철에는 교통사고 증가와 불쾌지수로 인한 사고 상관관계가 높다”며 “운전 시 편안한 마음을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 연구소장은 또 “졸음을 예방하기 위해 에어컨은 20~23℃를 유지하고 1시간에 10분 가량 창문을 내려 환기를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여름철 기온상승은 타이어 펑크와 관련된 사고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지난해 6월부터 8월까지 발생한 교통사고 15만 건을 분석한 결과, 폭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타이어 펑크사고는 기온이 30℃ 이상일 때가 그 이하일 때 보다 42.8% 더 발생했다. 이같은 사고는 또 주로 8월에 집중되며 7월 대비 29.4%포인트 증가율을 보였다.

아울러 타이어펑크 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 대비 8.4배 높았다. 중상자 발생률 역시 2.7배 많았다.

김태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기온이 30도일 때 노면은 70도 정도의 고열이 발생하기 때문에 타이어로 전달되는 스탠딩 웨이브(Standing Wave) 현상이 발생한다”며 “타이어 공기압을 표준 압력보다 10~20%정도 높게 하고 타이어 상태를 수시 점검해 마모된 경우에는 미리 교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