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수상구조대, 물에 빠진 고교생 구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물에 빠져 허우적 거리던 고교생이 시민들로 구성된 수상구조대에 의해 목숨을 건졌다.

지난 28일 오후 5시쯤 광주광역시 광산구 임곡교 하천서 몰놀이를 하던 A군(18)이 물에 빠졌다.
 
A군은 다행히 인근을 순찰 중이던 광산소방서 시민수상구조대에 의해 구조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친구들과 함께 물놀이를 갔던 A군은 물놀이 도중 친구들이 짐을 챙기런 간 사이 갑작스런 근육경련을 일으킨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A군을 구조한 시민수상구조대는 매년 여름철 더위를 피해 많은 시민들이 찾는 임곡교에 7~8월 2개월간 광산소방서 구급대와 함께 배치되고 있다.

이영철 광산소방서 구조구급담당은 “장시간의 물놀이는 특히 체력을 과신하는 젊은 사람들에게 독이 돼 자칫 위기에 놓이는 경우가 있다”면서“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