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저신장 아이들에 '키다리 아저씨' 자처

저신장 아동 133명에게 10억 상당 성장호르몬제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머니와 단 둘이 살고 있는 신 모(15)군은 지난해부터 LG복지재단에서 성장호르몬제 ‘유트로핀’을 지원받고 있다. 1년 전 신 군의 키는 138센티미터로 또래 평균보다 20센티미터 이상 작아 저신장증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기초생활수급자인 어머니는 연간 1000만원이 넘는 성장호르몬제 치료를 해줄 수 없었다. 사정을 안타깝게 여긴 의료진은 LG복지재단의 ‘저신장 아동 성장호르몬제 지원사업’에 신 군을 추천했고, 신 군은 이에 선발돼 1년 간 치료를 받았다.

그 결과 신 군은 지난 1년간 키가 11센티미터나 자랐고, LG복지재단은 추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 군에게 1년 더 성장호르몬 치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LG가 저신장증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선물했다.

LG복지재단은 31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저신장 아동 133명에게 10억원 상당의 성장호르몬제 ‘유트로핀’을 지원하는 기증식을 가졌다.

이 사업은 대한소아내분비학회 소속 전문의 추천을 통해 치료가 필요한 기초생활수급자 혹은 차상위계층 가정의 저신장 아동들을 선발해 성장호르몬제를 1년간 무료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선발된 아동 중 36명은 지난해 지원을 받은데 이어, 추가 성장 가능성이 높아 지원기간을 1년 더 연장해 총 2년을 지원받는다.

일반적으로 저신장 아동은 1년에 4센티미터 미만으로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 지원을 받은 어린이들은 연평균 8센티미터, 많게는 20센티미터까지 자란 것으로 나타났다.

‘유트로핀’은 LG생명과학이 1992년 국내최초로 개발한 성장촉진 호르몬제로, LG생명과학은 매년 ‘유트로핀’ 매출액의 1% 이상을 LG복지재단에 기부하고 있다.

이날 기증식에는 조준호 ㈜LG 사장, 정윤석 LG복지재단 전무 등 LG관계자를 비롯해 저신장 아동 및 가족 등 총 150여명이 참석했다.

조준호 (주)LG 사장은 이날 “어린이 여러분에게 희망과 용기를 드리고 가정에는 행복을 드린다는 기쁨과 보람으로 이 일을 해오고 있다”며 “여러분의 몸과 마음의 성장을 돕게 될 ‘유트로핀’은 단순한 약이 아니라 여러분을 향한 LG의 마음이며 사랑의 선물”이라고 밝혔다.

한편 1995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9년째를 맞는 LG복지재단의 성장호르몬제 기증사업은 현재까지 저신장 아동 845명에게 약 58억원 상당의 ‘유트로핀’을 지원하는 등 LG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자리매김했다.
 

  • 0%
  • 0%
  • 코스피 : 3043.94상승 30.9913:48 03/02
  • 코스닥 : 923.12상승 9.1813:48 03/02
  • 원달러 : 1123.20하락 0.313:48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3:48 03/02
  • 금 : 64.23하락 0.0613:48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