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 국내 첫 '합성ETF' 거래상대방으로 참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증권이 1일 국내 최초로 상장되는 합성ETF의 거래상대방으로 참여한다.

이날 국내 최초로 상장되는 합성ETF는 한국투신운용의 한국투자 KINDEX 하이일드 증권 상장지수 투자신탁과 한국투자 KINDEX 미국부동산 상장지수 투자신탁이며, 현대증권은 한국투신운용과의 전략적 스와프 파트너로서 합성ETF 최초 런칭을 위해 준비해왔다.

합성ETF는 주식·채권 등 기초자산을 직접 편입해 운용하는 기존ETF(실물ETF)와 달리 스와프(Swap) 거래를 통해 증권사로부터 기초자산의 수익률을 제공받아 운용된다.

즉 증권사가 자산운용사가 직접 운용하기 어려운 특정지수나 상품가격 등에 연동하는 수익률을 만든 후 자산운용사와 교환하는 구조로 실질적인 운용 및 수익률 관리 주체는 증권사다.

예컨대 자산운용사가 S&P500 지수를 추종하는 ETF를 만들려고 한다면 기존 ETF는 모든 S&P500 종목을 직접 매입해야 하지만, 합성ETF로 만들 경우 S&P500 지수의 수익률만을 증권사 등 스와프 거래상대방과 계약해 ETF를 설정할 수 있다.

합성ETF의 안정적인 운용을 위해서는 거래상대방인 증권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며, 거래상대방은 장외파생상품 매매인가를 받은 증권사 중 영업용 순자본비율 250%이상, 신용등급 AA- 이상 등의 규정을 충족해야 한다.

성철현 현대증권 캐피탈 마켓 부문장은 "합성 ETF는 다양한 자산을 상품화할 수 있어 새로운 수익 창출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최초로 상장되는 합성ETF의 거래 상대방으로 참여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신상품 개발 및 신규사업 창출로 증권업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