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노조, 임금협약 회사측에 일임

 
  • 머니S 노재웅|조회수 : 2,535|입력 : 2013.08.05 09:4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 좌측부터 고정곤 노조 수석부위원장, 박영식 대표이사, 박성일 노조 위원장, 조현익 부사장. (사진제공=대우건설)
사진 좌측부터 고정곤 노조 수석부위원장, 박영식 대표이사, 박성일 노조 위원장, 조현익 부사장.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 노동조합이 최근 열린 노사협의회에서 2013년 임금협약 전권을 회사 측에 위임하기로 하고 임금협상을 마무리 했다.

앞서 대우건설 노조 집행부는 임금협약 전권을 회사에 위임하기로 결정하고 전체 대의원 중 97%의 동의를 이끌어냈다. 현재 건설시장 환경을 위기로 판단, 소모적인 노사간 대립을 중단하고 회사와 합심해 위기극복에 자발적으로 동참하자는 취지에서다.

박성일 노조위원장은 “노동조합으로서는 어려운 결심을 했다”며 “대우건설은 최고의 건설회사로 경쟁사에 비해 양호한 경영실적을 보이고 있지만 이대로라면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 노조와 회사간 신뢰와 소통, 동참만이 회사가 한층 더 성장하기 위한 유일한 길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보합 018:01 07/06
  • 두바이유 : 보합 018:01 07/06
  • 금 : 0.00보합 0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