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그룹, “동양생명 계열분리 반대”

 
  • 심상목|조회수 : 3,759|입력 : 2013.08.05 11:1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양그룹은 5일 동양생명 계열분리 반대 때문에 ING생명 인수전이 무산됐다는 소문과 관련해 “반대한 게 맞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양그룹 관계자는 이날 <머니위크>와의 전화통에서 현 시점에서 계열분리를 한다, 안한다 여부를 결정할 필요가 없다”라면서 “내년 2·3월 콜옵션 부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ING그룹은 동양생명·보고펀 컨소시엄에 부여했던 우선협상권을 박탈하고 MBK파트너스를 우선협대상자로 선정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동양생명 컨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에서 배된 이유는 동양그룹이 동양생명의 계열 분리를 반대했기 때문이라의견이 흘러나왔다. 보고펀드는 동양그룹에서의 분리를 조건으로 인수자금 중 1조1000억원은 ING생명 주식을 인수하고 나머지 1조원은 금융권의 부채로 조달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동양생명의 경영권은 보고펀드가 최대주주이기는 하지만 동양그룹이 공동으로 경영권을 행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