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그룹, “동양생명 계열분리 반대”

 
  • 머니S 심상목|조회수 : 3,901|입력 : 2013.08.05 11:1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양그룹은 5일 동양생명 계열분리 반대 때문에 ING생명 인수전이 무산됐다는 소문과 관련해 “반대한 게 맞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양그룹 관계자는 이날 <머니위크>와의 전화통에서 현 시점에서 계열분리를 한다, 안한다 여부를 결정할 필요가 없다”라면서 “내년 2·3월 콜옵션 부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ING그룹은 동양생명·보고펀 컨소시엄에 부여했던 우선협상권을 박탈하고 MBK파트너스를 우선협대상자로 선정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동양생명 컨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에서 배된 이유는 동양그룹이 동양생명의 계열 분리를 반대했기 때문이라의견이 흘러나왔다. 보고펀드는 동양그룹에서의 분리를 조건으로 인수자금 중 1조1000억원은 ING생명 주식을 인수하고 나머지 1조원은 금융권의 부채로 조달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동양생명의 경영권은 보고펀드가 최대주주이기는 하지만 동양그룹이 공동으로 경영권을 행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359.33하락 18.6612:32 06/30
  • 코스닥 : 756.41하락 5.9412:32 06/30
  • 원달러 : 1298.30하락 0.712:32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2:32 06/30
  • 금 : 1817.50하락 3.712:32 06/30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보험사 만나 "자본적정성 상시 점검 강화"
  • [머니S포토] 박형준 부산시장과 인사하는 서병수 특별위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정책위의장, 현안점검회의 모두발언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보험사 만나 "자본적정성 상시 점검 강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