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억 미만 전세, 5년 사이 ‘3분의 1’로 ↓

광진·서초·성동 1억 미만 전세 없어

 
  • 김병화|조회수 : 1,235|입력 : 2013.08.13 09:4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1억 미만 전세, 5년 사이 ‘3분의 1’로 ↓
부동산 경기 침체로 전세 선호현상이 이어지면서 서울에서 1억원 미만의 싼 전세물건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8월 1주차 시세 기준 서울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총 118만4606가구를 대상으로 전세가를 조사한 결과 1억원 미만 가구 수가 지난 2008년(13만1434가구)의 3분의 1 수준인 4만3003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1년 전 4만3832가구 보다 829가구, 2년 전 6만2318가구보다 1만9315가구 각각 줄어든 수치로 5년 전 13만1434가구 보다 무려 8만8431가구가 줄었다.

광진·서초·성동구는 전세가 1억원 미만인 가구가 단 한 가구도 없었다. 광진·성동구는 건국대, 세종대, 한양대 등이 위치한데다 도심권 및 강남권 진출입이 편리해 대학교 근로자뿐만 아니라 직장인 수요가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초구 역시 직장인 수요가 많은 서초동, 방배동 등 소형 아파트 전세가가 오르면서 1억원 미만 가구를 찾아 볼 수 없게 됐다.

그 외 지역에서는 노원구가 2008년 4만1409가구에서 2013년 1만3139가구로 2만8270가구가 줄었고, 뒤를 이어 도봉구가 1만7349가구에서 5084가구로 1만2265가구, 강서구가 1만1164가구에서 1250가구로 9914가구, 송파구가 9151가구에서 544가구로 8607가구가 줄었다.

김미선 부동산써브 선임연구원은 “비수기인 현재 장마와 폭염 속에서도 전세를 찾는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대다수 수요자들이 하반기 부동산 시장 역시 부정적으로 내다보고 있어 앞으로도 전세 선호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때문에 1억원 미만의 저렴한 전세물건은 더욱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세입자의 전세부담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남지역에서는 강남구(6889가구)와 강동구(3276가구)가 2008년 대비 3252가구, 7547가구가 각각 줄었지만 재건축 아파트에서 1억원 미만 전세물건이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