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美 사정당국 조사 받은 적 없어" 해명

 
  • 김수연|조회수 : 1,013|입력 : 2013.08.13 17:0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는 대포폰 밀수출 방조 혐의 등으로 경영진이 미국 사정 당국 조사를 받았다는 한국일보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카카오는 13일 오후 해명자료를 통해 "카카오는 대포폰의 밀수출과 연관된 일이 없으며 이와 관련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다"며 "기사에 따르면 재미동포 범죄 조직의 신분도용 범죄와 카카오 경영진이 연루됐다고 하는데 그러한 일이 없다"고 밝혔다. 

만약 미국 사법당국이 카카오와 관련해 조사할 일이 있다면 적법 절차에 따라 적극 협조할 것이라는 입장도 함께 밝혔다. 

회사 측이 현재까지 파악한 바에 따르면 지난 6월13일경 미국 재무성 소속 공무원이라 밝힌 이가 김범수 의장에게 "자금 내역에 대해 문의할 게 있으니 왔으면 한다"고 미국 방문을 요청했고 6월19일경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와 송지호 부사장이 뉴욕에 재무성 공무원을 만나러 갔다.

이때 대포폰·밀반출과 관련된 내용에 대한 언급은 없었고, 다만 범죄자들이 카카오톡으로 대화를 나누는 것으로 보여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방문하지 않은 이유를 물었다는 설명이다.

이후 6월21일께 이석우 공동대표와 송지호 부사장이 한국으로 귀국했으며, 현재까지 대포폰·밀수출과 관련한 후속 요청은 없었다고 카카오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기사에 보도된 김 의장 주택 구입 건은 적법한 절차에 따른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일보는 지난 6월19일 김범수 의장, 이석우 공동대표이사 등 경영진 3명이 재미동포 조직의 신분 도용 범죄와 를 이용한 대포폰 밀수출을 도운 방조 등의 혐의로 미 연방 신분도용 합동수사반에 연행돼 공항 사무실에서 조사를 받았고 13일 보도했다. 

기사에는 합동조사반 조사 중 김 의장이 인터넷 포털업체 네이버의 미국법인 대표로 있던 2007년 캘리포니아주에서 548만 달러(대출 300만 달러 포함)가 넘는 저택을 매입하고 수백만 달러 규모의 금융거래를 한 사실이 확인됐으며 김 의장이 해당 금액을 한국에서 송금 받은 기록이 없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