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비자금' 대우건설 임원 구속

 
  • 노재웅|조회수 : 3,414|입력 : 2013.08.14 09:4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대강사업 과정에서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대우건설의 본부장급 고위 임원 옥모씨(57)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여환섭 부장검사)는 4대강사업 과정에서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대우건설 임원 옥씨를 13일 구속했다.

이날 전휴재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범죄 혐의가 상당부분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어 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옥씨가 빼돌린 비자금 일부를 공사 발주처 공무원 등에 건넨 정황을 포착해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향후 옥씨를 상대로 비자금의 구체적인 사용처를 조사하는 한편 비자금 조성에 가담한 다른 임직원은 없는지 등 관련 의혹을 확인할 방침이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