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 경매 감정가 ‘4억원 시대’ 마감

 
  • 노재웅|조회수 : 2,847|입력 : 2013.08.26 11:1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부동산 경매로 넘겨진 수도권 소재 아파트의 평균 감정가가 6년 만에 3억원대로 떨어졌다. 부동산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아파트값이 하락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26일 부동산태인에 따르면 2000년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경매장에 나온 수도권 소재 아파트 신건 13만6885개를 연도별로 분류해 조사한 결과 올해 신건 7981개의 평균 감정가는 3억8057만원으로 집계됐다.

수도권 아파트 신건 평균 감정가가 이처럼 3억원대를 기록한 것은 2007년(3억661만원) 이후 처음이다.

2006년까지만 해도 1억대 수준을 유지했던 수도권 아파트 평균 감정가는 집값 상승기였던 2007년과 2008년을 지나면서 4억원대로 올랐고 이 같은 흐름이 지난해까지 이어졌다. 잠시 경기가 반짝했던 2011년에는 평균 감정가가 4억7719만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평균 감정가가 4억1911만원으로 전년대비 6000만원 가까이 떨어지더니 올해도 지난해에 비해 4000만원 가까이 떨어지는 등 내림세가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평균값을 적용한 결과기 때문에 해당되지 않는 물건도 일부 있겠지만 전반적인 하락세가 분명하게 감지되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정대홍 부동산태인 팀장은 “지난해 하반기와 올 상반기 주택시장을 관통했던 취득세 및 양도세 지원책의 효과가 시들해진 시점이지만 경매 입찰 여건은 좀 더 좋아진 상황”이라며 “특히 올 하반기까지 생애 첫 주택 구입자에 대한 혜택이 남아 있기 때문에 이들이 경매시장으로 눈을 돌릴 경우 상당히 긍정적인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0%
  • 0%
  • 코스피 : 3120.07하락 20.2413:41 01/27
  • 코스닥 : 985.71하락 8.2913:41 01/27
  • 원달러 : 1105.40하락 1.113:41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3:41 01/27
  • 금 : 55.32하락 0.0913:41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