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태도논란, 왜 사소한 농담에 민감하게 반응했을까

 
  • 서지원|조회수 : 6,697|입력 : 2013.09.05 11:4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구하라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걸그룹 카라 구하라는 지난 4일 방송된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연애 이야기에 발끈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구하라는 연애 관련 얘기를 삼가 줄 것을 요청했지만 MC들은 "구하라 얘기 빼면 원고 반을 안 써도 된다"며 농담했다.


MC 규현은 구하라를 향해 "제가 입을 열면 구하라 다 끝나요"라며 그의 열애설에 대해 놀렸다. 이에 구하라는 "오빠도 당당하지 못하시잖아요"라고 발끈하며 물통을 집어 던졌다. 이후 "진짜 화나서…"라며 갑작스럽게 눈물을 흘렸다.


옆에 있던 한승연은 "진짜 너무 한다. 듣는 게 많겠지만 우리도 듣는 것 많다"라고 구하라 편에 섰다.


한편, 이날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박진영, 카라 강지영 구하라 한승연 등이 출연했다.

<사진=MBC>

 

  • 0%
  • 0%
  • 코스피 : 3190.39상승 8.0112:05 04/15
  • 코스닥 : 1011.95하락 2.4712:05 04/15
  • 원달러 : 1118.70상승 2.112:05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2:05 04/15
  • 금 : 62.56상승 0.9812:05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