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단, 박동혁 STX조선 새 대표이사 선임 강행

 
  • 박성필|조회수 : 1,344|입력 : 2013.09.05 22:1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동혁 대우조선해양 부사장(사진=머니투데이DB).
박동혁 대우조선해양 부사장(사진=머니투데이DB).
STX조선해양 채권단은 5일 열린 경영진추진위원회에서 STX조선해양 새 대표이사로 박동혁 대우조선해양 부사장(사진)을 선임하는 안을 처리했다. 이와 함께 유정형 STX조선 조선소장을 등기이사로 추천했다.

이날 경추위에 참석한 5명의 채권단 위원은 박 부사장의 새 대표이사 선임에 대해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경추위 멤버인 강덕수 STX조선해양 대표이사는 이날 참석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오는 9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박 대표이사 선임 안건이 통과되면 27일로 예정된 주주총회의 의결을 거쳐 이사로 확정된다.

앞서 채권단은 지난 3일 경영정상화를 위해 강덕수 회장의 STX조선해양 대표이사 및 이사회 의장의 사임을 요청했다. 같은 날 STX그룹은 보도자료를 통해 “STX조선해양 채권단이 강 회장에게 사임을 요청한 것은 채권단 자율협약 취지에 어긋나는 월권행위”라고 반발했다.

하지만 채권단은 STX조선해양의 대표이사 교체를 여전히 강행하고 있어 회사원으로 출발해 대기업 총수에 오른 강 회장의 ‘샐러리맨 신화’가 막이 내려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 0%
  • 0%
  • 코스피 : 3166.92하락 2.1610:00 04/14
  • 코스닥 : 1010.38상승 0.0110:00 04/14
  • 원달러 : 1122.60하락 3.310:0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0:00 04/14
  • 금 : 61.58상승 0.4810:00 04/14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