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부가서비스 축소에 뿔난 고객 민원 급증

 
  • 박효주|조회수 : 2,449|입력 : 2013.09.09 11:5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드 부가서비스 축소에 뿔난 고객 민원 급증


신용카드 관련 소비자 민원이 빗발치고 있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신용카드 민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5%(375건) 증가했다.

신용카드 부가서비스 축소 및 발급심사 강화 등으로 소비자 불만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민원 발생 건수(회원 10만 명 기준)는 외환은행(7.0)이 가장 많았고 이후 현대카드(5.3%), 롯데카드(4.9%), 한국시티은행(4.6%), 삼성카드(4.4%), 신한카드(4.2%) 순이다. 하나SK카드는 3.7%로 가장 적었다.

전업계 카드사 중 민원 발생건수가 가장 많은 회사는 현대카드다. 현대카드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2.5% 증가했다. 롯데카드는 32.4%, 신한카드 16.7%, 삼성카드 4.8%, 하나SK카드는 2.8% 증가했다. 반면 국민카드는 11.1% 감소했다.

금감원은 “카드사가 수익성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주요카드의 부가서비스를 축소할 것으로 보여 당분간 관련 민원 증가가 불가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