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장남 전재국, 내일(10일) 추징금 완납 계획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남인 전재국 시공사 대표가 오는 10일 추징금 완납 계획을 발표한다.

9일 전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전 대표는 10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추징금 1672억원에 대한 납부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전 대표는 이날 납부계획과 함께 대국민 사과, 추징금을 완납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이행각서를 검찰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전 전 대통령 일가는 장남인 전 대표가 750여억원을 납부하고 차남 재용씨 500여억원, 삼남 재만씨 200여억원, 장녀 효선씨 40억원, 재만씨의 장인이자 사돈인 이희상 동아원 회장 100여억원을 분할 납부하는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검찰이 압류한 부동산에 대해서는 금융기관에 매각을 위임하고 나머지 차액을 개인 재산을 통해 납부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