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창원 SK건설 부회장, 건설 이사회 의장 사임

김창근 수펙스 의장이 바통 이어받을 듯

 
  • 김병화|조회수 : 1,004|입력 : 2013.09.11 18:0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건설은 기업 분위기 쇄신과 미래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김창근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건설 이사회 신임 의장으로 임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최창원 SK건설 부회장은 건설 의장직에서 물러나고 건설 주식을 사재출연키로 했다.

최창원 부회장은 11일 건설 이사회에서 “SK건설의 근본적인 조직 체질개선과 분위기 쇄신을 위해 이사회 의장과 부회장직을 사임하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결심했다”며 ”동시에 건설 미래성장을 강도 높게 추진할 역량과 명망을 두루 갖춘 신임 이사 영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건설은 오는 10월 주주총회를 열어 김창근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신임 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이 경우 김 의장은 SK건설 이사회를 통해 의장으로 선임될 것으로 전망된다.

SK건설 관계자는 이날 “김창근 의장은 IMF 당시 SK그룹의 재무 구조조정을공리에 마무리 하고, 2004년부터 SK케미칼 경영을 맡아 턴어라운드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온 점 등을 높이 평가받아 신임 의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 부회장은 회사 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정상화를 위해 보유중인 SK건설 주식 132만5000주(약 564억원)를 SK건설 법인에 무상증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 부회장은 현재 비상장사인 SK건설 주식 227만주를 보유 중이다. SK건설의 최대주주는 SK㈜로 지분율이 40.02%이고, 다음이 SK케미칼(25.42%), 최 부회장(9.61%) 순이다. 이번 출연으로 최 부회장의 SK건설 지분율은 4.00%로 낮아진다.

SK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최 부회장은 건설 부회장과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난 뒤 주요 주주로서 회사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필요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