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실적·목표주가 전망 천차만별…정답은?

 
  • 정혜선|조회수 : 2,225|입력 : 2013.09.15 15:4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대장주 삼성전자에 대한 증권사들의 전망이 갈리고 있다. 대체로 긍정적인 전망이 난무한 가운데 목표가를 하향조정하며 보수적인 전망을 내놓은 증권사가 있어 눈에 띈다.

지난 10일 삼성전자 주가는 3개월여 만에 140만원을 회복했다. 한때 증권사들이 목표가로 200만원을 제시할 정도로 잘나가던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 외국인 매도세에 힘없이 꺾였다. 이에 지난 8월8일에는 121만7000원까지 하락했으며, 외국인 지분율도 3년 8개월 만에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

지난 8월9일 기준 삼성전자의 외국인 지분율은 올해 초 50.45%에서 3%포인트 이상 하락한 47.34%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외국인 지분율이 47%대로 떨어진 건 2009년 12월1일 이후 3년8개월 만이다.

전문가들은 외국인이 삼성전자를 외면한 이유로 갤력시S4의 판매부진에 따른 실적 우려를 들었다. 삼성전자는 2분기 전년 동기대비 47.5% 증가한 9조5300억원이라는 분기 사상최대실적을 기록했으나 실적 예상치에는 부합하지 못해 성장 한계론까지 제기됐다.

하지만 최근 출시한 갤럭시노트3에 대한 시장 반응이 좋은 데다 반도체 부문에서 여전히 견조한 실적이 나오고 있어 하반기 실적에 대한 증권사들의 전망이 다시 우호적으로 바뀌었다.

다만 3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 벽을 넘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린다. 3분기 영업이익 10조6760억원을 예상한 한화투자증권을 비롯해 20여곳의 증권사가 1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김영찬 신한금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가 사상 최대실적 달성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몇몇 증권사의 경우 10조원 벽을 넘어서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이민희 아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반도체 사업부 실적 호조에도 불구하고 TV와 에어컨 실적 부진으로 인해 3분기 영업이익은 시장컨센서스인 10조1000억원에 못 미치는 9조8000억~9조9000억원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임돌이 신영증권 애널리스트도 "휴대폰과 반도체 부문의 양호한 실적이 유지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나 3분기 영업이익은 9조9000억원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웅 이트레이드증권 애널리스트도 의견을 같이 한다. 김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는 3분기 반도체 부문 이익 증가에도 불구하고 IM과 가전사업부의 마진 하락에 따른 이익감소로 영업이익이 9조4000억원을 기록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2분기 영업이익 9조5300억원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목표주가도 제각각이다. 삼성전자에 대한 목표가를 가장 높게 제시한 건 키움증권이다. 김성인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 목표주가로 210만원을 제시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의 꾸준한 판매량과 모바일기기의 고사양화로 인한 재료비 상승으로 IM 부문 수익성 유지가 긍정적이란 평가다.

유진투자증권과 우리투자증권, 삼성증권, KTB투자증권은 목표가로 190만원을 제시했으며, 아이엠투자증권은 이보다 10만원 낮은 180만원을 제시했다. 동양증권과 신한금융투자증권, 신영증권은 170만~175만원을 목표가로 잡았다.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한 증권사도 있다. 바로 가장 낮은 135만원을 제시한 이트레이드증권이다. 김지웅 이트레이드증권 애널리스트는 목표주가를 기존 175만원에 135만원으로 23% 하향조정했다. 이는 시장목표주가 190만원보다도 55만원 낮다. 투자의견도 다른 증권사와는 달리 시장수익률(Marketperform)을 제시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지난 상반기 삼성전자의 높은 영업이익으로 시장이 삼성전자의 수익률 하락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2분기 실적 가운데 주목할 만한 사항으로 재고의 증가를 들었다. 그는 "3분기 실적에도 높아진 원가율 부담이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으며 4분기에는 큰 폭의 재고조정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김 애널리스트는 그동안 삼성전자 실적에서 상당부분을 차지했던 스마트폰 산업이 성숙단계에 접어든 데다 경쟁이 심화돼 예전만큼의 실적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진단했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