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에서 만나면 역사도 재미있다?

 
  • 강인귀|조회수 : 3,137|입력 : 2013.09.18 10:0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학교 밖에서 만나면 역사도 재미있다?

최근 역사 교과서와 관련해 한바탕 파문이 일었다. 내용의 참거짓, 잘못한 사람은 누구인지 등을 떠나 이런 일이 벌어지게 된 이면에는 역시 그동안 역사를 소홀히 생각해온 우리 사회 전반의 책임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우리의 삶의 터전, 그리고 그곳에서 살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중요한 과목임에도 교육과정에서 짧은 시간만을 할애받을 수밖에 없는 국사. 그래서 시험에 나오는 내용만을 가르쳐주는데에도 시간은 촉박한게 현실이다.

그러다보니 정작 재미있는 내용은 수업시간에 알려줄수 없음을 안타까워한 고등학교 역사선생님이 책을 펴냈다. 단군은 한사람이 아니다, 정조는 항상 개혁군주였던 것은 아니었다 등 흥미를 유발할 만한 주제에 살을 붙였다.

교내에 개그연구회를 만들 만큼 재미있는 교육을 갈망하는 저자가 독자들도 역사 속으로 흠뻑 빠져들게 할수 있을까.

▲학교에서 가르쳐 주지 못한 우리 역사 / 원유상 지음 / 좋은날들 펴냄 / 1만2800원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