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5S·5C 판매량 "기대 이상"…첫 주말 900만대 넘겨

 
  • 김수연|조회수 : 2,099|입력 : 2013.09.24 11:5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폰5S(사진=애플 홈페이지 캡처)
아이폰5S(사진=애플 홈페이지 캡처)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5S와 아이폰5C의 첫 주말 판매량이 900만대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아이폰5S·5C의 첫 주말 판매량은 900만대를 넘겼다.

지난해 아이폰5 출시 당시 첫 주말 판매량은 500만대 이상이었으며, 전문가들의 이번 신제품 첫 주말 판매량 예측치는 500만~800만대였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이 1차 출시국에 포함된 점 ▲일본 최대 이동통신사인 NTT 도코모가 아이폰을 발매하기 시작했다는 점 등이 이 같은 판매 호조를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현재 아이폰5S와 아이폰5C는 미국(푸에르토리코 포함), 호주, 캐나다, 프랑스, 독일, 홍콩, 일본, 싱가포르, 영국 등 9개국에서 1차 출시돼 판매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303.56상승 17.4613:32 06/25
  • 코스닥 : 1017.75상승 5.1313:32 06/25
  • 원달러 : 1129.10하락 5.813:32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3:32 06/25
  • 금 : 73.73상승 0.313:32 06/25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