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A아파트, 보수공사 놓고 주민 갈등 첨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광주 북구 오치동의 한 아파트 후문에 외벽 보수.페인트 공사 찬반 현수막이 나란히 걸려있다.
24일 광주 북구 오치동의 한 아파트 후문에 외벽 보수.페인트 공사 찬반 현수막이 나란히 걸려있다.

최근 아파트 관리비 등의 투명한 집행을 요구하는 입주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광주지역의 한 아파트가 각종 공사를 둘러싸고 시끄럽다.

특히 이 아파트 일부 입주민들은 그동안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추진한 각종 공사에 대해 주민 감사와 수사기관의 철저한 조사를 통해 여러 가지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24일 광주 북구 오치동 A아파트 입주민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는 25일 오후 6시까지 아파트 외벽 균열 보수 및 도장(페인트) 공사에 대해 주민 찬반 투표를 실시하고 있다.

총 225세대인 이 아파트가 공사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전체 주민 과반수(113세대)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이번 외벽 균열 보수 및 도장 공사는 5년 전 3300여만원을 들여 한 차례 이뤄졌으며, 주택법 시행규칙 제26조1항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는 것이 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회장 B씨의 주장이다.

B회장은 “건축된지 23년이 지난 아파트의 균열과 부식이 심화돼 콘크리트 탈락으로 인해 사람이 다치거나 차량 파손 등의 위험이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외벽 방수 기능이 저하돼 각 세대에 누수의 우려가 있어 보수 등의 공사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공사비용은 적립된 장기수선충당금으로 전액 사용되므로 주민 동의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아파트 노인회 등 일부 입주민들은 한차례 부결된 사안을 또다시 표결에 부치는 것은 입주자대표회의 회장이 주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입주민 C씨(73)는 “지난 3월 이 공사와 관련한 투표에서 찬성 68표, 반대 31표 등 총 99세대가 참여함으로써 총 225세대 중 과반수를 넘지 않아 부결됐는데도 투표를 하지 않은 세대는 찬성으로 봐야 한다며 다시 투표를 강행하는 입주자대표회장의 행태를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이 공사와 관련 대다수 주민들이 ‘일단 돈을 아끼고 나중에 공사를 해도 된다’며 반대 서명을 했는데도 굳이 이 공사를 밀어붙이는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C씨는 특히 “얼마 전 끝낸 엘리베이터 공사 비용도 외상으로 해 지금까지도 장기수선충당금에서 빠져 나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현재 적립된 장기수선충당금이 맞는지, 또 적법하게 사용됐는지 의심스럽다”면서 “향후 주민감사를 통해 문제가 발견될 경우 더욱 강력하게 대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지방경찰청은 지난 7월부터 지역내 아파트 관리비 등이 적법하게 집행됐는 지에 대해 특별 단속을 벌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64.80상승 24.0114:17 06/22
  • 코스닥 : 1012.53상승 1.5414:17 06/22
  • 원달러 : 1133.10하락 1.614:17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4:17 06/22
  • 금 : 71.79상승 0.8114:17 06/22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 합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손 잡은 이준석 대표와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