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세계불꽃축제, 진짜 '명당' 자리는?

한화, 5일 4개국 참여 사상 최대 불꽃 향연

 
  • 머니S 김진욱|조회수 : 8,787|입력 : 2013.09.30 16:0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세계불꽃축제, 진짜 '명당' 자리는?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서울세계불꽃축제’가 오는 10월5일 저녁 7시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서울 여의도 63빌딩 앞 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서울세계불꽃축제는 2000년에 시작된 한화그룹의 대표적 사회공헌활동으로 한화그룹과 SBS가 함께 주최하고 서울시가 후원한다.

이번 불꽃축제에는 캐나다, 일본, 프랑스, 한국 총 4개국 대표 연화팀이 참여해 총 11만여 발의 불꽃이 가을하늘을 수놓는다.

◆한국 캐나다 일본 프랑스 등 4개국 참여

캐나다를 대표해 참여하는 아포지(Apogee)는 우리에게도 친숙한 영화 007시리즈 를 주제로 서울 밤하늘에 무수히 떨어지는 별똥별을 불꽃으로 형상화한다. 두 번째 참가 팀인 일본의 타마야(Tamaya)는 연간 100회 이상의 해외연출 경력을 자랑하는 세계 최고수준의 연화연출 팀으로 이번 행사에서는 ‘Brilliant Garden in the Sky’ 란 주제로 전통과 최신 기법을 접목해 연출한다. 
 
세 번째 참가 팀 프랑스의 루저리(Ruggieri)는 ‘Evening in Paris’s Opera’를 주제로 150년 전통의 노하우와 프랑스식 예술미를 감미로운 색채와 아름다운 하모니로 보여줄 예정이다. 불꽃축제의 피날레를 장식할 대한민국대표인 ㈜한화는 ‘For Tomorrow with Hanwha’를 주제로 한층 업그레이드 된 멀티미디어 불꽃쇼를 선사한다. 영상과 조화된 새로운 패턴불꽃, 볼케이노와 웅장한 나이아가라 불꽃연출 등으로 한화가 이어 온 나눔과 도전 그리고 미래를 형상화한다.

◆불놀이닷컴 보면 명당이 보인다
 
2000년 이후 올해로 열한 번째를 맞이하는 ‘2013 서울세계불꽃축제’는 불꽃축제 매니아들 사이에서 최고의 명당자리가 늘 화제다. 백만 시민이 모이는 행사이니만큼 보다 더 좋은 자리에서 불꽃쇼를 즐기기 위한 자리경쟁이 치열한 탓이다.


이를 위해 한화그룹은 63빌딩 59층에 위치한 최고급 이탈리안 레스토랑 워킹온더클라우드와 존박의 라이브 공연과 불꽃축제를 감상할 수 있는 4층 테라스 좌석 등 총 462명에게 최고의 자리에서 불꽃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선사한다.

한화그룹 페이스북 ‘한화데이즈’ (www.facebook.com/hanwhadays) 와 불꽃축제 공식 사이트 ‘한화불놀이닷컴’(www.bulnori.com)에서 진행하는 ‘불꽃축제 행운의 골든티켓’ 이벤트를 통해 특별한 좌석권에 응모할 수 있다. 

◆ 불꽃과 음악을 동시에… 마포FM 100.7MHZ

좋은 자리를 놓친 대다수의 불꽃매니아들에게도 희소식이 있다. 불꽃이 보이는 어디에서나 음악과 함께 불꽃쇼를 즐길 수 있는 특별 프로그램 ‘서울세계불꽃축제 특집 라디오 생방송’이 개그맨 황현희,홍현희 의 톡톡 튀는 입담으로 진행된다. 행사당일 마포FM 100.7MHz에서 오후 6시 40분부터 9시 10분까지 라디오나 스마트폰에서 podbbang앱을 다운 받아 청취할 수 있다.

오랜 대기시간 동안 색다른 즐거움을 찾는 시민은 여의도 공원에 마련되는 솔라파크를 방문해 보는 것을 추천한다. 솔라파크는 한화그룹이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태양광을 일반시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만든 체험공간이다.

올해로 3회 째 운영되고 있는 솔라파크는 오랜 기다림에 지친 축제 방문객들을 위하여 다양한 볼거리와 포토존 그리고 간단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11회까지 진행된 불꽃축제의 추억들을 사진을 통해 확인해 볼 수도 있으며, 캐릭터 인형이 펼치는 익살스러운 공연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게임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한화봉사단 500명 행사 '뒷마무리' 자처

매년 백만 명 이상의 관람객들이 찾는 행사인 만큼 주최측과 서울시, 경찰 등 유관기관이 합동으로 시민안전과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보다 안전하고 즐거운 관람을 위해 참여하는 시민들도 대중교통이용과 행사장에서 쓰레기를 모으는 등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

당일 500여명의 임직원으로 구성된 한화그룹 봉사단은 오후 5시부터 행사장 전역에서 질서 계도 및 클린(clean)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행사가 종료되면 한화봉사단은 한강주변 정화작업을 실시해 다음날 깨끗한 한강공원으로 탈바꿈시키는 역할을 한다.

행사당일 불꽃이 발사되는 오후 7시30분부터 9시까지는 원효대교와 한강철교 사이에 수상관련 모든 선박류의 운행이 전면 통제된다. 요트나 제트스키 등 수상레저를 즐기는 분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며 안전을 위한 부득이한 통제조치이므로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이번 행사를 주최하고 있는 한화그룹 관계자는 “안팎으로 경제위기 등 어려움에 봉착해 있는 시민들에게 ‘서울세계불꽃축제’는 천만 서울시민들의 축제이고, 한화그룹이 공익적 차원에서 그 약속을 지속해나가야 한다는 마음으로 개최했다”고 말하며, “축제에 참가한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안전하고 즐거운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815.20상승 55.3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