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재벌 부채총액 600조…국가 부채 초래할까?

 
  • 김진욱|조회수 : 2,011|입력 : 2013.10.01 10:3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자산순위 30대 재벌의 부채 총액이 600조원에 육박, 올해 한국의 국가 부채 예상치인 480조원을 훨씬 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자산순위 30대 재벌그룹의 지난해 말 부채 총액은 574조9000억원 규모로 2007년 말 313조8000억원보다 261조1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각 그룹 감사보고서 기준으로 금융계열사의 부채를 제외하고 집계한 금액이다.
 
지난해 국가채무는 443조1000억원 규모였으며 올해 480조3000억원, 내년 515조2000억원으로 관측된다.
 
30대 재벌의 부채총액을 기준으로 집계한 부채비율은 2007년 말 95.3%에서 작년 말 88.7%로 낮아졌다. 그러나 재계 1, 2위인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을 제외한 28개 그룹의 부채비율은 113.7%에서 115.4%로 오히려 상승했다.
 
부채비율이 5년 전보다 높아져 재무안정성이 악화된 그룹은 14곳에 달했다.

부채가 자기자본의 2배가 넘는 부채비율 200% 이상 그룹도 동양(1,231.7%), 한진(437.3%), 현대(404.1%), 금호아시아나(265.0%), 동부(259.4%), STX(256.9%) 등 6곳이었다. 특히 주요 계열사에 대해 법정관리를 신청한 동양그룹의 부채비율이 가장 높았고 5년간 증가 폭도 가장 컸다. 동양그룹은 2007년 말 146.9%에서 작년 말 1,231.7%로 부채비율이 수직 상승했다.
 
정선섭 재벌닷컴 대표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가 악화됐지만 기업들이 무리하게 사업을 확장하면서 부채가 폭발적으로 늘어 '부채 폭탄'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