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7개월' 신도시 전셋값 4.5% 급등

 
  • 김병화|조회수 : 2,769|입력 : 2013.10.01 18:0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제공=닥터아파트)
(자료제공=닥터아파트)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수도권 1·2기 신도시 전셋값이 무려 4.47%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분당 등 1기 신도시(4.24%)보다 판교 등 2기 신도시(5.27%) 전셋값 상승률이 더 높았다.

부동산 포털 닥터아파트 따르면 정부 출범 이후인 지난 3월부터 9월말까지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을 조사한 결과 지난 7개월간 변동률은 3.89%를 기록했다.

권역별로는 신도시 4.47%, 서울 3.51%, 경기도 3.94%, 인천 2.94% 순을 기록했다. 1·2기 신도시 가운데 광교신도시의 경우 20.93%나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입주초기에 역전세난까지 우려했던 광교가 올해 입주 2주년을 맞은 데다 강남권 전세난민들이 물려들면서 전셋값이 폭등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판교 6.41%, 평촌 5.06%, 중동 4.73%, 분당 4.31%. 일산 3.56% 순으로 높은 변동률을 기록했다. 신도시별로 전셋값이 1기는 4.24%, 2기 5.27%가 올랐다.

전셋값 상승률이 높은 단지들은 2기 신도시의 경우 ▲광교 오드카운티 149㎡ 60.4%, 1차e편한세상 149㎡ 47% ▲김포한강 김포쌍용예가 110㎡ 17.2%, 월드4단지 161㎡ 15.9% ▲판교 원마을13단지 185㎡ 16.8%, 붓돌마을9단지 144㎡ 14.5% ▲동탄 숲속마을광명메이루즈 105㎡ 13.16%, 숲속마을자연&데시앙 79㎡ 11.1% ▲파주운정 운정휴먼시아 81㎡ 8.7%, 101㎡ 8.3% 등이다.

1기 신도시는 ▲평촌 한가람마을한양 105㎡ 25%, 초원마을한양 79㎡ 24.2% ▲중동 한라주공3단지 76㎡ 23.6%, 상동 반달마을건영 69㎡ 20.4% ▲분당 시범현대 224㎡ 28.2%, 아름한성 69㎡ 22.2% ▲일산 후곡마을대우벽산 89㎡ 16%, 후곡마을 동부 105㎡ 14.29% 등이 전셋값 상승폭이 컸다.

신도시 전셋값이 상승폭이 큰 것은 서울 전셋값 상승에 부담을 느낀 세입자들이 수도권 1· 2기 신도시로 대거 이주했기 때문이다. 또 신도시에서 전셋집을 구하지 못하면 용인, 파주, 화성 등으로 옮겨가는 전세난민이 급증했다.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지난 7개월간 4.1대책, 8.28대책 등 주택시장 활성화대책을 잇따라 내놓았지만 전세시장은 좀처럼 안정되지 못하고 있다.

한편 매매시장은 약보합세를 기록했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은 7개월간 -0.21%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서울 -0.16%, 경기도 -0.28%, 인천 -0.28%, 신도시 -0.15%를 기록했다.

권일 닥터아파트 리서치팀장은 “수도권 전셋값 강세는 매매수요가 늘어나지 않는 한 입주물량이 해마다 줄어들어 최소한 2014년까지는 계속될 것”이라면서 “수도권 전셋값 상승을 안정화시키기 위해선 국회 계류 중인 부동산 법안들이 조속히 처리돼 전세입자들을 매매수요로 돌아서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