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3000원…거리 요금도 인상

 
  • 박성필|조회수 : 1,545|입력 : 2013.10.02 17:2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 택시 기본요금이 12일 오전 4시부터 3000원으로 인상된다. 또 현행 144m에 100원인 거리 요금도 142m당 100원으로 오르고 경기·인천 등 시 경계를 넘을 경우 20% 할증이 붙는다.

서울시는 지난달 27일 제시한 택시요금 조정안 중 기본안을 채택하고 서울시의회 의견 청취 과정에서 기본요금 인상에 따라 택시 이용자가 감소할 것이라는 지적을 수용해 거리요금도 소폭 인상했다고 2일 밝혔다.

또한 지난 2009년 6월1일 기본 요금을 1900원에서 2400원으로 조정하면서 폐지했던 시계외 요금은 택시 운행 거부를 유발한다는 판단에 따라 부활시키기로 했다. 심야할증(20%)은 종전과 같이 자정부터 새벽 4시까지 적용한다.

다만 요금미터기 조정이 완료되는 내달 11일까지는 거리요금 인상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콜택시 이용 시 1콜당 1000원이 부과되는 ‘콜 호출료’는 할증 시간대에 2000원으로 인상한다. 심야시간대 콜 응대율을 높여 편의를 높이겠다는 취지에서다.

대형·모범택시는 기본요금이 5000원으로 500원 인상되고 거리·시간요금은 그대로다. 지난해 12월 도입된 소형택시는 요금(기본요금 2100원)은 동결했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