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불법 대부업자 76명 세무조사 착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 국세청은 불법 사금융 일제 신고 및 집중 단속의 일환으로 탈세 혐의가 큰 불법 대부업자 76명에 대해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말까지 진행되는 관계부처 합동 단속 중간 결과로 과세자료를 정밀 분석해 대상자를 선정했다.

조사 대상자에는 다른 사람 명의로 사채업을 한 명의위장 업자, 저당권을 설정하고서 채무 상환을 고의로 회피한 후 경매로 부동산을 취득해 소득을 탈루한 미등록업자 등이 포함됐다. 또한 회사 공금을 유용해 친인척 명의로 회사를 차려 비자금을 조성한 사업주도 적발됐다.

국세청은 세무조사에 착수한 76명 이외에 탈루 혐의가 있는 다른 대부업자에 대해서는 1차로 수정 신고 기회를 주고서 성실하게 신고하지 않으면 추가로 세무조사를 할 계획이다.

한편 국세청은 올해 불법 대부업자 등 민생침해 탈세자를 지난 8월까지 154명을 조사해 532억원을 추징했다.
 

  • 0%
  • 0%
  • 코스피 : 3278.81상승 2.6209:12 06/24
  • 코스닥 : 1014.29하락 2.1709:12 06/24
  • 원달러 : 1137.40하락 0.309:12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09:12 06/24
  • 금 : 73.43상승 0.9109:12 06/24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