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감염 유산심경 VS 니콜 심경 ‘女가수들 입열다’

 
  • 머니S 김한얼|조회수 : 8,297|입력 : 2013.10.08 13:1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여가수들의 속 깊은 이야기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백지영과 걸그룹 카라의 니콜이 그 주인공. 이들은 각각 최근 방송과 SNS를 통해 그동안 얽혀졌던 자신들의 이야기에 대해 솔직 담백하게 털어 놓으며 대중의 공감을 샀다.

image

▶ 백지영 감염 유산 심경고백 ‘힘내요’ : 가수 백지영은 지난 10월 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감염으로 첫 아이를 유산했던 사연과 심경을 고백했다.

백지영은 “임신 안정기에 있었는데 몸무게가 늘어 운동을 좀 하고 있었다. 감염이 된 것 같더라. 어떤 이유로 유산이 됐는지 의사 선생님도 말을 못해 주셨다. 나와 가족에게 다시는 없어야 할 큰 사건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새벽에 수술을 받았는데 가족들도 감정을 추스르기 전에 아침에 기사가 나와 버렸다. 알다시피 댓글에 많이 무뎌져 있었지만 정말 그때는 저주하고 싶었다”고 악플로 인한 아픔을 호소했다.

image

▶ 니콜 심경 ‘재계약은 안하지만 팀 활동은 이어가고 싶은’ : 지난 10월 6일 니콜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이유와 팀 탈퇴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녀는 “제 미래를 위해 투자해보고 싶어서 DSP미디어와 소속 재계약은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니콜은 “카라 멤버로서 시작했고, 마지막도 카라 멤버로서 마무리하고 싶다”며 팀 활동을 이어가고 싶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어 “DSP미디어와의 재계약은 카라로서의 재계약이 아니라 아티스트로서의 소속계약이라고 생각한다”라며 “회사의 소속 아티스트는 아니지만 이제껏 함께 해온 그룹을 지속하기 위해 방법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재계약 불발이 카라 탈퇴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니콜은 “여러분들과 카라 관계자들이 불가능한 일이라 하시면 저는 정니콜이라는 한 개인으로 돌아가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4일 카라의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니콜은 DSP와 재계약 의사가 없음을 밝혀와 내년 1월 예정대로 계약이 만료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니콜 트위터>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