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 사태 피해자, 금감원서 항의 집회

 
  • 심상목|조회수 : 2,178|입력 : 2013.10.09 17:1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동양그룹 법정관리 사태 관련 피해자들이 9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항의 집회를 가졌다.

‘동양채권자 비상대책위원회’ 등 투자자들은 9일 오후 2시부터 금감원 앞에서 ‘동양사태 피해자 대집회’를 열었다.

피해자들은 이날 동양증권과 금융당국이 이번 사태를 관리·감독하지 못했다며 투자자들의 피해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를 위해 금감원 직원들과 면담을 가졌다.

이들은 ‘금감원장 사퇴하고 원금보장 약속하라’는 피켓을 들고 동양시멘트 법정관리 철회 등을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동양그룹 계열사의 법정관리 신청 및 동양증권의 그룹 계열사 기업어음(CP) 판매를 대국민 금융사기극으로 규정했다.

한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동양증권 노동조합 등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과 정진석 동양증권 사장을 사기 및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에 배당하고 현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 0%
  • 0%
  • 코스피 : 3000.75하락 98.9412:47 02/26
  • 코스닥 : 910.77하락 25.4412:47 02/26
  • 원달러 : 1123.40상승 15.612:47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2:47 02/26
  • 금 : 65.39상승 2.512:47 02/26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