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부채 '눈덩이'…방만 경영 여전

 
  • 머니S 김병화|조회수 : 3,112|입력 : 2013.10.11 16:1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북이 쌓인 공기업들의 부채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전히 방만한 경영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10일 기획재정부의 ‘2013~2017년 공공기관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부채 상위 10대 공기업의 빚은 지난해 345조원에서 올해 373조원으로 1년 사이 28조원 늘었다.

부채 상위 10개 공기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전력공사, 가스공사, 도로공사, 한국수력원자력, 석유공사, 철도공사, 철도시설공단, 수자원공사, 농어촌공사다. 이들 공기업의 부채는 전체 공공기관(295개) 부채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공기업 부채 1위는 LH. 부채규모는 147조8000억원에 달했다. 한전은 4조6000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상위 10개 공기업의 부채는 하루에 770억원씩, 올 한 해 동안 총 28조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23:59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23:59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23:59 03/22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23:59 03/22
  • 금 : 1949.60상승 8.523:59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