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분유 속 개구리, 남양유업 잘못 아냐" 결론

 
  • 문혜원|조회수 : 2,608|입력 : 2013.10.14 14:3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양유업(대표 김웅)의 분유 속에서 발견된 개구리는 세종시의 조사 결과 제조단계에서 들어간 것으로 볼 수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세종시는 8월 말부터 남양유업의 제조시설 및 생산된 제품의 시험성적서, 이물검사, 제조시설 내 해충모니터 조사내역, 고려대학교 생명자원연구소 연구 결과 등을 전반적으로 확인한 결과 생산 시 개구리 같은 이물이 혼입되기는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

세종시는 현장 조사에서 분유 제조공정이 무인 자동화돼 있고 1mm전후의 거름필터를 수차례 거치는 만큼 개구리가 유입될 가능성은 없으며 해당 제품의 생산이 이뤄진 시간의 CCTV 녹화 내용까지 확인한 결과 특이사항이 없었다는 점을 확인했다.

남양유업이 고려대학교 생명자원연구소(나자현 교수)에 실험을 의뢰해 세종시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소비자가 주장하는 개구리 이물 형태는 분유 통 내 소량의 분유(42g)가 남아있는 상태에서 개구리를 넣었을 때와 가장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자현 고려대학교 생명자원연구소 교수는 수차례의 반복 실험을 통해 제조단계처럼 분유가 가득 찬 상황에서 개구리가 분유통 속에 들어 갈 경우 개구리 주변의 분유가 뭉쳐 달걀만한 크기의 단단한 분유 덩어리가 만들어진다는 점을 발견했다.

이와 같은 분유 덩어리는 분유가 최소 150g 이상 남아있을 때 발견이 가능해 소비자가 클레임을 제기한 40g 내외의 시점보다 이전에 충분히 알 수 있었을 것으로 판단했다.

또한 이러한 분유 덩어리가 분유 사용 과정에서 부서졌다 하더라도 내부의 개구리는 완전히 미이라화 되어 소비자가 주장하는 개구리처럼 반건조 형태로 발견되기는 어려운 것으로 결론 내렸다.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