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복기금 이달까지 16만명 채무조정 진행

 
  • 박효주|조회수 : 1,092|입력 : 2013.10.15 15:4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위원회는 4월 22일부터 이번 달 10일까지 국민행복기금에 총 19만2000명이 채무조정을 신청해 16만명이 채무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국민행복기금은 금융회사, 대부업체 등으로부터 총 284만8000명의 연체채무를 매입해 채무조정을 지원하고 있다. 올 4월부터 9월까지 한국자산관리공사의 바꿔드림론을 통해 고금리 채무를 저금리로 바꾼 사람은 총 3만5000명으로 총 3787억원 규모다.

금융위는 “당초 5년간 지원할 것으로 예상했던 32만6000명의 절반 이상인 18만명(55.4%)을 6개월만에 지원했다”면서 “공약에서 제시한 지원규모인 연간 6만명, 5년간 30만명도 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연령별 지원대상자는 9월말까지 채무조정 약정을 체결한 9만5926명을 분석 결과 40대가 33.9%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28.7%, 30대 21.2%, 60대 7.3%, 20대 7% 순이었다. 이들의 평균 연소득은 522만6000원이었으며 1000만원 미만이 전체의 55.1%였다. 연소득 1000만~2000만원 비중은 27.9%, 2000만~3000만원이 10.7%였다. 연소득이 5000만원 이상인 경우는 962명으로 전체의 1%였다.

지원대상자의 평균 채무금액은 1188만9000원이었다. 구간별로는 500만원 미만이 38.2%(3만6716명)로 가장 많았고 500만~1000만원 23.1%, 1000만~2000만원이 21.9%였다. 채무금액이 4000만원을 넘는 사람은 3752명으로 3.9%였다. 평균 연체기간은 5년 10개월로 6년이 넘는 사람이 전체의 40.2%였다.

금융위는 향후 국민행복기금이 아직 매입하지 못한 한국장학재단 및 햇살론 채무에 대해서도 채무조정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한국장학재단 대상자에 대해서는 채무조정 접수기간을 내년 1월까지 연장했다.
 

  • 0%
  • 0%
  • 코스피 : 3288.17상승 12.0409:27 08/06
  • 코스닥 : 1058.77하락 0.7709:27 08/06
  • 원달러 : 1141.90하락 1.809:27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09:27 08/06
  • 금 : 68.80하락 2.5709:27 08/06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