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SM3·SM5가 리콜 1위?…사실 아냐” 반박

 
  • 머니S 노재웅|조회수 : 2,626|입력 : 2013.10.16 14:1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르노삼성자동차가 SM3와 SM5가 가장 많은 리콜을 받은 차량이라는 문병호 민주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면 반박에 나섰다. 문 의원의 자료에는 현대·기아자동차의 기록이 누락됐다는 것.

앞서 15일 문 의원은 국토부로부터 받은 국감자료를 인용해 2008년부터 2013년 9월 현재까지 단일사안으로 가장 많은 리콜을 받은 차는 르노삼성차의 SM3와 SM5로 총 12만805대가 리콜 됐고, 10대 리콜 순위 안에 SM시리즈가 4건이나 랭크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이에 르노삼성차는 지난 9월25일 현대·기아차가 브레이크 스위치 접촉 불량으로 15종, 66만대를 리콜 실시했고, 그중 현대차의 소나타가 18만5176대로 단일 자동차 리콜 대수로는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반박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16일 “소비자의 안전 문제를 최우선으로 적극적인 리콜 정책을 실시한 결과 높은 리콜 시정률을 보이며 국내 제조사 중 가장 결함이 적은 차로 객관적인 인정을 받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보다 안전한 차량 제작과 소비자 보호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르노삼성차의 리콜 시정률은 98.3%로 국내 완성차업계 전체 평균인 87.19%를 훨씬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콜 시정률은 제작결함 시정명령이 내려진 차량의 보유자들이 제조업체의 수리조치에 응한 비율을 말한다.
 

  • 0%
  • 0%
  • 코스피 : 2623.76상승 17.8910:12 05/25
  • 코스닥 : 870.72상승 5.6510:12 05/25
  • 원달러 : 1264.00하락 2.210:12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12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12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