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현, “투자자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

“금고에서 꺼낸 것은 한복 등 잡동사니 불과” 해명

 
  • 머니S 심상목|조회수 : 2,653|입력 : 2013.10.17 16:0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이 동양그룹 법정관리 신청 사태에 대해 “투자자들에게 큰 피해를 입히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현 회장은 이같이 밝히며 “비통한 마음을 금할 길 없고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이어 동양그룹 관계자가 법정관리에 참여하는 것에 문제가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모든 경영권을 포기했다”며 “회사를 회생시켜야 피해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활 수 있으니 법원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 회장은 또 계열사의 법정관리 신청 다음날 아내인 이혜경 부회장이 동양증권 개인 대여금고를 찾아 현금이나 금괴를 찾아갔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에 대해 그는 “오해를 살 수 있는 시기에 경솔한 행동을 한 것은 죄송하다”며 “법정관리에 들어간다는 생각을 못하던 상황에서 아내도 충격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어수선한 상황에서 대여금고를 찾아 신변정리차 개인사물을 찾아온 것 뿐”이라며 “금고안에 있던 물건은 결혼식때 입었던 한복과 마고자, 단추, 아이들 돌반지 등 잡동사니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424.55하락 9.7812:27 12/05
  • 코스닥 : 735.78상승 2.8312:27 12/05
  • 원달러 : 1291.60하락 8.312:27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2:27 12/05
  • 금 : 1809.60하락 5.612:27 12/05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