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단풍여행, 기차 타고 떠나세요

코레일, 역장 추천 '수도권 단풍 명소 8선' 선정

 
  • 김병화|조회수 : 15,872|입력 : 2013.10.22 14:5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코레일)
(사진제공=코레일)

본격적인 단풍여행 시즌이다. 어디로 나설까. 단풍여행지 선택도 고민이지만 자가 운전을 하려고 생각하면 떠나기 전부터 부담이 앞서는 게 사실. 이런 때 코레일 광역철도 역장이 추천하는 단풍 명소는 반가운 정보다. 수도권 단풍 명소 8선’과 KTX·ITX 정기열차를 이용해 내장산, 설악산 등으로 떠나는 단풍여행코스를 꼽아봤다.

우선 광역철도 역장 추천 ‘수도권 단풍 명소 8선’은 ▲가평역(명지산) ▲용문역(용문산) ▲원주역(치악산) ▲수서역(대모산) ▲미금역·오리역(불곡산) ▲삼송역(원당종마목장) ▲소요산역(소요산) ▲천안역(광덕산) 등으로 10월 중순부터 11월 중순까지 단풍을 즐길 수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수도권과 가까우면서도 부담 없이 지하철을 이용해 가볍게 다녀올 수 있는 곳으로 엄선했다”고 설명했다.

사실 경춘선과 중앙선은 10월에 들어서면 단풍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는 구간이다. 이중에서도 역장들은 가평역(명지산)과 용문역(용문산), 원주역(치악산)을 꼽았다.

경춘선 가평역에서 갈 수 있는 명지산은 경기도에서 두 번째로 높은 산으로 가평천 계곡과 명지폭포가 어울어진 단풍이 일품이다. 정상까지 다녀올 경우 5시간 정도 소요된다.

중앙선 용문역에서 버스로 30분 떨어진 용문산은 천연기념물 30호인 은행나무가 펼치는 단풍 경관이 대표적이다. 놀이공원도 인근에 자리해 어린이가 있는 가족 여행으로 추천한다.

중앙선 원주역에서 이용할 수 있는 치악산은 영서지방의 명산이다. 강원도 유형문화재인 구룡사 대웅전과 영원산성, 해미산성터 등이 단풍을 배경으로 화보를 만들어낸다. 원성 성남리의 성황림(천연기념물93호)은 복자기나무 단풍이 온통 붉게 물들여 장관을 이룬다.

수도권 지하철 3호선과 이어지는 분당선과 일산선에서는 수서역(대모산), 미금역·오리역(불곡산), 삼송역(원당종마목장)이 단풍여행 출발지다.

분당선 수서역에서 출발하는 대모산은 조선 태종 이방원과 그의 비인 원경왕후 민씨 묘인 헌릉(獻陵)이 산 남쪽에 조성돼 있다. 역에서부터 도보로 50m만 이동하면 바로 단풍코스가 이어진다.

분당선 미금역과 오리역에서 접근할 수 있는 불곡산은 등산로가 잘 정비돼 있어 아이들과 함께 하기에 좋다. 정상까지 다녀오는데 2시간 정도 소요된다.

일산선 삼송역은 인근의 원당종마목장에서 호젓한 가을을 느끼기에 제격이다. 드라마 촬영지와 사진촬영 배경으로 유명한 목장이며, 노란 은행나무와 넓게 펼쳐진 들판에서 풀을 뜯는 말들이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이 밖에도 역장들은 경원선과 경부선에서 소요산역(소요산)과 천안역(광덕산)을 꼽았다.

경원선 소요산에서는 오는 26일과 27일 ‘소요단풍제’가 열린다. 소요산은 원효폭포, 청량폭포, 나한대와 의상대 등이 절경을 이뤄 ‘경기소금강(京畿小金剛)’으로 꼽힌다. 높이는 536m다.

경부선 천안역에서 출발하는 광덕산은 해발 699m로 높지 않지만 연꽃모양이라 큰 산에서 느낄 수 있는 깊은 산세를 즐길 수 있다. 광덕사 앞 400년 넘은 호두나무가 천연기념물 398호다. 정상까지 다녀오는데 3시간 정도 소요된다.

철도역장이 추천하는 ‘수도권 단풍 명소 8선’(자료제공=코레일)
철도역장이 추천하는 ‘수도권 단풍 명소 8선’(자료제공=코레일)

KTX와 ITX를 이용해 설악산, 월정산, 내장산 등 오색 단풍이 물드는 대표 명산을 당일에 다녀올 수도 있다.

코레일은 단풍여행의 대명사인 ‘내장산’을 찾는 승객을 위해 다음달 17일까지 매일 ‘KTX 내장산 단풍 터널과 자유트래킹’ 코스를 운영할 방침이다.

KTX를 이용해 정읍역에 도착한 뒤, 버스편으로 내장산에 도착하면 내장산의 가을을 자유롭게 만끽할 수 있다.

정읍에 내장산이 있다면, 인근 순창에는 ‘강천산’이 있다. 다른 단풍명산에 비해 노랑·주황·초록·빨강 빛 등 오색단풍과 강천사의 고즈넉한 운치가 명품이다.

‘강천산 자유트레킹’ 여행은 매일 오전 7시50분 KTX편으로 서울 용산역을 출발해 정읍역에 도착한 후 트레킹을 즐기고 오후 7시36분 정읍역을 출발, 오후 9시50분경 용산역에 도착한다.

남들보다 한발 앞서 단풍을 본격적으로 즐기겠다면 강원도로 떠나는 1박2일 코스가 좋다. 지난 14일부터 운영하고 있는 ‘ITX-청춘 오대산 월정사, 경포대, 설악산’ 코스(1박 2일)는 평창의 오대산으로 시작해 설악산으로 마치는 강원도 대표 단풍명소를 둘러보는 일정이다.

강원도 평창군에 위치한 오대산은 1700여 그루에 이르는 전나무 숲길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톤치드로 유명하다. 설악산은 전국에서 단풍소식을 가장 먼저 알려주는 곳이다. 설악산 단풍은 10월 중순에 절정에 이른다.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떠나는 농촌체험 열차 ‘레일그린’도 가을 단풍시즌을 맞이해 농촌체험도 하고 트래킹도 가능한 프로그램으로 변경 운영된다.

레일그린 양구(청춘양구 배꼽 잡는 여행)는 양구 민통선 내에 위치한 두타연 단풍 트레킹코스를, 레일그린 순창(참! 좋은 순창 나들이)은 강천산 단풍 코스를, 레일그린 대구(도심 속 농촌)는 팔공산 단풍 코스를 즐길 수 있다.

지난달 7일 첫 운행한 전국 팔도장터관광열차 또한 안동구시장, 나주목사고을시장, 남원공설시장 방문과 함께 주왕산, 내장산, 지산 단풍길 트래킹 코스와 연계했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수도권 인근부터 전통적인 단풍 명소까지 교통체증 없이 기차로 풍경을 즐기며 모든 국민이 행복한 가을 단풍 여행을 즐기기 바란다”고 밝혔다.
가을 KTX-산천, 제4회 철도사진공모전 입상작(사진제공=코레일)
가을 KTX-산천, 제4회 철도사진공모전 입상작(사진제공=코레일)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