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합병증 셀수 없이 많다는데… 나의 비만도는?

 
  • 강인귀|조회수 : 2,622|입력 : 2013.10.28 18:0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몸짱이 화제가 되면서 다이어트의 효용이 시각적으로만 강조되는 측면이 없지 않다. 비만은 그 자체가 병은 아니지만 수많은 비만 합병증을 동반하는 만큼 병과 마찬가지라는 마음가짐으로 이를 탈출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통상 비만은 체질량지수(BMI, Body mass index: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값)로 판정을 내린다. 일반적으로 체중이 많이 나가지만 비만이 아니더라도 근육이 많은 사람은 체중이 많이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체내에 지방조직이 과다한 상태를 비만으로 정의하는 것. 

진단시 BMI가 25 이상이면 비만으로 정의(서양인은 30 이상이며, 인종간의 차이를 고려함)하는데, 식생활의 변화로 우리도 BMI기준을 좀더 높여야한다는 의견도 나오고는 있다. 

한편 비만 합병증은 당뇨병 및 고지혈증, 성기능 장애, 관절염, 심혈관계 질환 등 다양하며 담석증과 암의 발생과도 연관이 있다는 보고도 있다.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